춤폰의 하루 (먹거리)

0

춤폰(Chumphon)은 태국남부의 조용한 해변을 등지고 살아가는 작은 동네이지만, 아름다운 꺼 따오로 가는 길에 혹은 오는 길에 들리는 중간기착지의 역할로 많이 알려져 있다. 해마다 3월과 4월사이에 열리는 춤폰 마린축제를 제외한다면 년중 고요한 도시 중의 하나로 손꼽힌다. 여기를 거의 당일치기 비슷한 여행으로 다녀온다면 …정말로 힘들었다.

방콕의 남부버스 터미널(콘썽 싸이따이)에서 출발하는 버스들은 거의 8시간을 달린다. 그렇게 8시간을 달린 후 춤폰입구에서 그만 깜빡 졸고 말았지만, 큰 배낭을 짊어진 서양여행객의 옷자락에 스쳐듯 일어나버렸다. 그곳에서 절친한 동생(나만의 생각이겠지만..)을 만나 종일 걸어다녔다. 시내가 적은 것이 한적한 여행에 더 어울리는 것 같다. 춤폰 역 주변에서 어슬렁거리다 야간노점상에서 어떤 음식들이 있나 구경도 하고…남부도시 특유의 무슬림사람들과 짧은 미소를 짓으며 지나가고….그렇게 춤폰의 하루는 짧게만 지나갔다…

2N6D4341 2N6D4350 2N6D4352 2N6D4354 2N6D4396 2N6D4397 2N6D4398

Share.

About Author

방콕라이프

Leave A Reply